‘秋‧이상직‧김홍걸’ 악재 수습 나선 이낙연

이낙연, 秋 아들 의혹에 “진실은 검찰 수사로..정쟁 자제”

이해영 승인 2020.09.14 19:44 의견 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 더뉴스1 DB]

[더뉴스1 / 이해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뿐 아니라 이상직 의원의 이스타 항공 사태와 김홍걸 의원의 다주택 논란까지 더불어민주당에 악재가 계속되고 있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수습에 나서고 있다.

추 장관이 의혹에 대해 입장문을 내놓았지만 황희 의원이 추 장관 아들의 의혹을 공익제보한 당시 당직사병 현모 씨의 실명을 공개하면서 부정적 여론이 커져가고 이 의원과 김 의원의 논란으로 민심 이탈의 우려가 커지면서 이 대표가 당 내부 '다잡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 장관 의혹에 대해서는 “당 소속 의원들의 노력으로 사실관계는 많이 분명해졌지만 더 확실한 진실은 검찰 수사로 가려질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검찰은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기 바란다”며 “정치권은 정쟁을 자제하면서 검찰의 수사를 돕고 그 결과를 기다리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러나 야당이 정치공세를 계속하면 우리는 사실로 대응하고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직 의원과 관련해서는 “창업주이자 국회의원으로서 책임을 갖고 국민과 회사 직원들이 납득할만한 조치를 취해주시기 바란다”며 “당은 이스타 항공의 문제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축소 신고 의혹을 받고 있는 김홍걸 의원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언급은 하고 있지 않았지만 “4.15총선에서 당선되신 여야 국회의원 가운데 총선 당시 신고한 재산과 지금의 신고 재산 사이에 차이가 나는 경우가 드러나고 있다”며 “그 가운데는 규정의 변화 등 설명 가능한 경우가 많은 것 같다.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중앙선관위가 여야를 막론하고 철저히 조사해서 응분의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