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식, “통신비 2만원 지급..9.5억원 쓰는 정부”

김영식 “전 국민이 취약계층이라는 文 정부, 예산편성 지침 위배”

이해영 승인 2020.09.14 20:53 의견 0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김영식 의원 페이스북.

[더뉴스1 / 이해영 기자]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청소년 이상 전국민을 대상으로 2만원의 이동통신요금 지원을 위해 소요되는 행정비용이 9억 4600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당정협의 과정에서 대상이 늘어나면서 예산편성 성과지표와 정합성도 어긋난다”고 했다.

이어 “한 사람이 통신비 2만원을 중복해서 받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토록 과도한 행정비용을 지출하는 것이 타당한지 의문”이라며 “정부의 행정비용 이외에도 SKT·KT·LGU+ 등 이동통신 3사와 수십 곳의 알뜰폰업체들은 정부의 추경안에 맞춘 빌링 시스템 구축에 각 사별로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의 개발비용이 추가로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명분·실리 모두 부족한 포퓰리즘 사업에 정부가 공을 들이는 이유가 무엇인지 예산심사과정에서 철저히 밝히겠다”고 했다.

또한 “정부는 통신비 지원의 성과지표로 ‘취약계층 디지털 정보화 수준’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는 보편적 분배라는 통신비 지원 목적과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라며 “이는 애초에 정부에서 취약계층 지원 예산으로 편성한 것을 당정협의 과정에서 억지로 전 국민 대상으로 범위를 확대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선별적 복지예산 계정에 보편적 복지예산을 담고 있는 상황”이라며 “당리당략 앞에 최소한의 예산편성 원칙조차 무시하는 이번 예산편성은 철회하는 것이 당연하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