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세계차(茶) 엑스포 2022년 개최

이해영 승인 2020.09.16 16:38 의견 0

하동군청 소회의실에서 15일 열린 ‘2022 하동세계차스마트엑스포 추진을 위한 TFT’ 토론회 모습./©하동군.

[더뉴스1 / 이해영 기자] 경남 하동군이 2022년 하동세계차엑스포의 스마트 엑스포 추진을 위해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하동군은 4차산업 전문가와 전문기업이 참여하는 ‘2022 하동세계차스마트엑스포 추진을 위한 TFT(Task Force Team)’를 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엑스포 추진 TF는 공공와이파이, AI드론, AI로봇, AR/MR 등 4차산업 전문가 및 전문기업 11곳과 공무원 등 20명 내외로 구성된다.

TF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급격히 변화한 라이프 스타일로 인한 새로운 대응이 요구됨에 따라 정부의 디지털뉴딜과 연계된 다양한 4차산업 콘텐츠의 융합으로 성공적인 엑스포 추진과 함께 엑스포의 새로운 방향 등을 수립·운영하게 된다.

TF 팀원들이 참여하는 이날 토론회는 ‘하동세계차(茶)엑스포 추진과제’를 주제로 한 이재훈 하동군 특화산업과장의 기조발표에 이어 분야별 주제발표, 참가자 자유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분야별 주제발표에서는 ▲청주대 산학협력단 이종선 교수가 ‘스마트 엑스포의 방향’ ▲(주)엔투엠이 ‘IoT서버 플랫폼과 빅데이터 활용’ ▲충북에너지산학융합원이 ‘4차산업과 스마트그리드’를 각각 발표했다.

이어 ▲(주)이즈위드가 ‘4차 산업 콘텐츠의 최근 동향’ ▲(주)휴림로봇이 ‘서비스 AI로봇’ ▲(주)TWT가 ‘4차 산업 투자환경’ ▲(주)크리모텍이 ‘디지털뉴딜 4차산업 컨소시엄의 방향’을 내용으로 주제 발표했다.

참석자들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4차 산업의 활용성, 연계 및 확장성, 수익성 등의 엑스포를 위한 완벽한 플랫폼 구축을 통한 스마트엑스포의 성공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과 함께 상호협업을 통한 민관산학의 실질적인 거버넌스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윤상기 군수는 “다양한 4차 산업 관련 전문가와 전문기업의 참여하는 민관산학의 체계적인 거버넌스 운영으로 스마트 엑스포의 방향과 새로운 아이디어 창출이 기대된다”며 “국내 최초의 스마트 엑스포 구현을 통한 성공적인 엑스포 성과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