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교육‧병역 국민의 역린..청년들 ‘허탈함’ 죄송”

- 당직사병 부당함 느낄 수 있어

이해영 승인 2020.09.16 17:01 의견 0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더뉴스1 DB)

[더뉴스1 / 이해영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병가 의혹과 관련해 “교육과 병역은 온 국민의 관심사이기 때문에 국민의 역린이라서 예민하게 다뤄져야 되고 낮은 자세로 이 문제를 처리해야 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특혜의 논란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이런 의혹 자체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또 군대 다녀온 평범한 청년들에게도 그들이 갖는 허탈함이 어떤 건지에 대해서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다만 이것이 불법 논란으로 자꾸 얘기를 하시니까 그러려면 우리 국민의힘 야당 쪽에서는 이 부분에 대해서 명확한 증거, 정황 이런 것들을 얘기를 하셔야지 대정부 질문 내내 추 장관 관련해서만 얘기를 하니까 보는 입장에서도 답답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논란 끝에 정치적인 정쟁만 가져오지 제도적 개선, 문제 해결 이런 것들은 전혀 못 하고 있다는 느낌”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저는 야당에 당부 드리는데 이 정쟁으로 정치적인 어떤 이득을 보겠다, 이렇게 생각하지 마라”며 “지금 불공정한 케이스를 보셨으면 그런 제도 개선을 촉구하고 국방위원회에서 제도 개선 촉구하고 국방부의 답을 좀 듣고 이렇게 하는 쪽으로 이야기를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자당 황희 의원이 당직사병의 실명을 공개하고 '단독범'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당직사병이 느끼는 부당함이라는 게 있을 수 있다”며 “추 장관이 말씀하신 것처럼 오해일 수도 있고 또 무슨 의도가 있어서 제기한 것일 수도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본인이 부당하게 느꼈다고 했었던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또 증언도 하겠다, 국회에서 부르면 가겠다, 검찰이 부르면 수사에 응하겠다 이렇게 하고 있으니까 저는 뭐 그 사병이 공익 제보자냐 아니냐 그리고 범인이냐 아니냐 이런 논란을 정치권에서 할 필요 없다”며 “있는 규정대로 상황대로 그대로 보면 된다”고 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