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방부 秋장관 아들 방어..추방부로 전락”

洪 “부디 군인답게 처신할 것”..서욱 간접적 비판

이해영 승인 2020.09.16 17:01 의견 0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 / 더뉴스1 DB]

[더뉴스1 / 이해영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16일 "국방부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방어의 최전선에 나간 것은 나라를 지키는 국방부가 추방부(秋防部)로 전락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복에 대한 존경심이 이렇게 추락하고 없어진다면 대한민국 군인들은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명예와 자긍심 없는 군대는 오합지졸에 불과하다"며 "부디 군인답게 처신할 것을 간곡하게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추 장관 아들이 특혜 받은 것인가”라고 묻자 “이 사안은 지휘관들이 판단하는 영역이기에 (특혜라고) 획일적으로 이야기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