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펀치] 밝혀진 중국 옌리멍 박사의 논문, 코로나19는 우한에서 인위적으로 만들어졌다!

이민준 승인 2020.09.16 19:58 의견 0

[더뉴스원 / 이민준 기자] 중국 출신의 바이러스 학자 옌리멍 박사가 1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 우한 실험실에서 인위적으로 만들어졌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과학적 근거가 담긴 논문을 발표했다.

옌리멍 박사는 지난 11일 영국 ITV 토크쇼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 실험실에서 만들어졌음을 입증하는 과학적 근거를 중국 질병통제센터(CDC)와 현지 의사들로부터 얻었고, 곧 공개하겠다”고 밝혀 주목을 받았었다.

공개를 예고한 지 3일 만에 옌리멍 박사는 동료 과학자 3명과 함께 작성한 논문을 냈다.

이 논문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실험실에 기반을 둔 바이러스라는 주장을 3가지 이유로 증명했는데 첫 번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서열이 중국 충칭시에 있는 제삼군의대학의 군사연구소에서 발견된 박쥐 코로나바이러스(ZC45/ZXC21)와 의심스러울 정도로 유사하다는 것이다.

두 번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에서 인체 세포의 수용체와 결합하는 역할을 하는 부위(RBM)가 2003년 유행했던 사스 바이러스와 닮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 세 번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스파이크 단백질에는 ‘퓨린 분절 부위’라는 바이러스 감염력을 높이는 부위가 있는데 이 갈라진 부위는 자연에서 나타나는 같은 계통의 코로나바이러스에서는 찾아볼 수가 없다고 밝혔다.

덧붙여 이 논문에서 각 단계는 적게는 15일에서 길게는 3개월가량 걸려 바이러스를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많은 과학자들은 이번 논문을 ‘사실무근’이라고 비난하며 신뢰할 수 없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자연 발생했다는 이론이 검증되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측도 “연구소 직원 중 아무도 코로나에 감염된 이가 없고, 실험실의 보안 등급이 최고 수준”이라며 강하게 부정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