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무료접종 일시 중지...왜?

정은경, “유통과정서 냉장온도 유지 부적절 사례 신고돼”

이해영 승인 2020.09.22 15:16 | 최종 수정 2020.09.22 21:00 의견 0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사진 / 더뉴스1 DB)

[더뉴스1 / 이해영 기자] 정부가 22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 접종을 일시 중단한 것에 대해 “인플루엔자 조달계약업체의 유통과정에서 백신의 냉장온도 유지 등의 부적절한 사례가 신고돼 오늘부터 시작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품질이 확인될 때까지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품질검증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서 전체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오늘 일시 중단하고 이 부분에 대한 확인 후에 순차적으로 예방접종을 재개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청장은 “현재 문제 제기가 된 그 물량은 13~18세 이상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준비된 물량으로, 지난 8일부터 시작된 2회 접종 어린이 대상자에게 공급된 백신은 별도의 다른 공급체계로 공급된 백신이기 때문에 대상 물량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문제 제기가 된 백신은 유통하는 과정상의 냉장온도 유지에 문제가 있다고 제기된 그런 제품이어서 제조상의 문제, 제조사의 백신 생산상의 문제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정 청장은 “해당 백신은 모두 다 식약처의 백신검정과정을 통과해서 공급된 제품이고, 이 제품이 의료기관까지 전달되는 과정상의 냉장온도 유지가 일부 유지되지 않았다는 그런 문제 제기가 돼서 그 부분에 대한 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공급된 물량은 1259만 도즈 중에 약 500만 도즈 정도가 공급이 된 상황”이라며 “이 공급된 물량은 아직까지는 접종이 이루어지지는 않았다”고 했다.

폐기에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는 이 제품에 어느 정도의 문제가 있는지에 대한 판단을 한 후에 그런 부분들은 결정될 수 있는 사항”이라고 밝혔다.

백신을 폐기하게 될 경우 무료예방접종 대상자가 접종 가능한 만큼의 물량이 남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폐기에 대해서는 현재 유통과정 조사와 또 품질시험을 근거로 판단해야 되기 때문에 그것을 예단해서 얘기를 드리기는 좀 어려울 것 같다”며 즉답을 피했다.

하지만 “제조상의 중요한 흠결의 문제는 아니고 냉장상태로 제품이 의료기관까지 공급해야 되는 공급망 안에서 냉장온도 유지가 안 된 사례가 의심이 돼서 신고된 부분이기 때문에 저희는 조금이라도 더 안전성을 염두에 둬서 조사가 진행돼서 확인되기 전까지를 일단 중단한 것이기 때문에 그 부분은 조사 내용을 보고 판단해야 된다”고 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