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너스 인생’ 2030..영끌의 후폭풍

대출규제, 주택 영끌, 빚투 영향...올해 7개월 만에 전년치 근접
세대별 마이너스 통장 대출 현황

이해영 승인 2020.10.04 13:37 의견 0

©김상훈 의원실.

[더뉴스1 / 이해영 기자] 2030세대가 개설한 마이너스 통장이 62조원을 넘어서는 등 2017년부터 3년간 마이너스 통장 한도액이 가파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금융감독원이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에게 제출한 ‘최근 3년간 5대 시중은행 마이너스 통장 개설 현황’에 따르면, 2017~2020년 7월간 20‧30대가 신규 개설한 마이너스 통장이 계좌수가 123만 2123건에 이르렀으며, 한도액은 62조 4056억원에 달했다.

최근 새로 만들어진 마이너스 통장 3건 중 1건 이상은 청년세대가 만든 것이다.

2017년 15조 8659억원이었던 한도액은, 2018년 들어 15조 9281억원으로 전년 대비 622억원 증가했고, 2019년에는 무려 4824억원 증가해 16조 4105억원으로 올라섰다. 아울러 2020년에는 7월 현재 14조 2011억원으로 상반기 정도만에 작년도 수치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계좌수의 경우, 2017년 34만 6768건에서 2018년 33만 877건으로 줄었으나, 2019년 들어 34만 332건으로 다시 증가했다. 2020년에는 7개월여만에 21만 4,146건이 신규개설돼 연말쯤에는 40만건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이한 점은 2019년 들어 20대의 신규 계좌수가 급등했다는 점이다.

2018년까지 최대 6만 9234건에 머물렀으나, 2019년 들어 8만 2538건으로 1만 계좌이상 급증했고, 대출한도 또한 3천여억원 가량 늘어났다. 올해 7월 현재 계좌수는 전년 대비 절반 수준이나, 대출 한도액은 거의 근접했다. 30대에 이어 20대까지 빚을 내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이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 3년여간 가중되는 대출규제와 집값 상승, 취업난 등으로 인해 청년세대로서는 내 집 마련을 위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다’는 뜻), 주식투자를 위한 빚투에 나설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경기침체가 오래갈수록 자산과 소득이 상대적으로 적은 청년세대로서는 빚의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다”며 “이에 대한 선제적 방안을 논의해야 할 때다”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