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 정권 막다가 ‘괘씸죄’ 단단히 걸려”

“與 대변인 논평에 최고위 발언..전방위적 탄압 시작”

이해영 승인 2020.10.12 15:00 의견 0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더뉴스1 / 이해영 기자]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12일 "이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까지 나서서 검찰에 '나경원 수사가이드라인'을 주고 있다"며 “지난 해 야당 원내대표로서 문재인 정권의 권력 독주를 끝까지 막으려 했던 제가 ‘괘씸죄’에 단단히 걸린 것”이라고 꼬집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이토록 (민주당이) 잔인하게 정치복수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함께 검찰을 움직여서 제게 없는 죄라도 뒤집어씌우고 말겠다고 윽박지르는 것”이라며 “이게 수사 가이드라인”이라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은 “신동근 의원, 참 예나 지금이나 열정적으로 저를 괴롭힌다”며 “작년 문체부가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옥구입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법인사무검사 자료 발표하려고 하니, 신 의원이 ‘면죄부 주느냐’고 엄포를 놔서 결국 문체부 공식 보도자료가 바뀐 적도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공관위원까지 지낸 인사가 저를 향한 고소·고발을 남발했고 이걸 갖다가 틈만 나면 저를 끌어다 물타기를 해온 민주당”이라며 “보다 못해 제가 저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나서자 민주당이 대변인 논평에 최고위 발언에, 전방위적으로 저를 또 탄압하기 시작한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민주당 공관위원은 고소고발 남발, 민주당 최고위원은 엄호 사격, 이 모든 일들이 결국 어떤 계획에 의해 시작된 것인지 퍼즐이 착착 맞춰진다”며 “저 한 명만 겨냥해서 무려 세 번이나 허무맹랑한 프로그램을 제작해 방송한 MBC, 제 지역구를 쑥대밭으로 만들고 간 정체불명의 외부세력들”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그러나 아무리 밟아도 저는 스러지지 않는다”며 “아무리 겁을 줘도 저는 움츠리지 않는다. 아무리 거짓을 뒤집어 씌워도 진실은 빛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