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펀치] 클럽에서 여자의 엉덩X를..? 인성 문제 있는 이근 대위?!

이민준 승인 2020.10.13 19:00 의견 0

[더뉴스원 / 이민준 기자] 최근 ‘가짜사나이’로 인기몰이 중인 ‘이근 대위’가 ‘빚투 논란’에 이어 ‘성범죄 관련 논란’에 휩싸였고 이와 관련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13일 오전 ‘이근 대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다시금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글을 올리게 되어, 참 송구합니다.”라는 글을 시작으로 성추행 의혹에 대한 해명글을 게재했다.

UN을 포함한 ‘이근 대위’의 커리어에는 성추행 전과가 표기되어 있는데 이에 “유죄판결을 받아 처벌을 받은 것은 맞다”고 밝혔다.

“2018년 공공장소인 클럽에서 당시 제가 어떤 여성분의 엉덩이를 움켜 쥐었다는 이유로 기소됐고 약식 재판으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 받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판결문에 나온 증인은 그 여성분(피해자)의 남자친구이며 당시 직접 목격은 하지 못한 상태로 여성분의 반응을 통해 미뤄 짐작해 증언했다"고 전했다.

“당시 CCTV 세대에서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지만 오직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증거가 되어 판결이 이뤄졌다"고 억울함을 나타냈다.

마지막으로 ‘이근 대위’는 ”저는 절대 흔들리지 않고 앞으로도 이 모든 것이 제가 누리는 것들에 대해 주어진 책임이라 생각하고 더 경청하고 최선을 다해 설명할 것입니다"라며 "이미 짜여진 프레임을 바탕으로한 증거수집과 일방적 의견을 마치 그저 사실인 것처럼, 아니면 말고식으로 폭로하지는 않기를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근 대위’는 프랜차이즈 햄버거 가게인 ‘롯데리아’ 광고를 찍었었는데, 롯데리아 관계자는 브랜드 이미지를 고려해 ‘이근 대위’ 관련 SNS 홍보 콘텐츠를 정리하며 손절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