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펀치] 각종 논란에 휩싸인 ‘가짜사나이’… 결국 유튜브에서 사라져

이민준 승인 2020.10.16 23:41 의견 0

[더뉴스원 / 이민준 기자] 유튜브 인기 콘텐츠 '가짜사나이'가 극심한 악플과 각종 논란들로 인해 결국 방영을 중단했다.

'가짜사나이' 제작자인 김계란은 1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피지컬갤러리’를 통해 “최근 프로그램에서 성실히 참여한 훈련생과 교관진, 나아가 가족들까지 극심한 악플에 시달리고, 극도의 스트레스 속에서 사람들의 가십거리와 사회적 이슈로 소비되어가고 있어 그 책임을 뼈져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좋은 콘텐츠를 만들고자 했던 욕심보다 한참 부족한 저의 능력 때문에, 출연진을 포함한 그 가족들까지 큰 고통을 겪는 것 같아 비참하고 씁쓸합니다”라며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최근 논란에 대한 모든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가짜사나이와 관련된 모든 영상은 피지컬갤러리 채널에서 게시를 중단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가짜사나이 1기’에 출현해 인기몰이를 했던 ‘이근 대위’는 ‘빚투’로 불리는 채무 논란부터 성추행 전력 등이 언급됐고 로건과 정은주 교관은 불법 퇴폐업소 출입 의혹까지 불거져 큰 논란이 됐다.

또한 ‘가짜사나이 2기’의 훈련은 가학성 논란이 됐는데, 고강도 훈련 속에서 충분한 휴식도 부여되지 않아 부상자가 속출하고 자극적인 장면들이 연이어 나와 출연진들을 향해 무분별한 악성 댓글이 쏟아지기도 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