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 감금 학대’ 文 대통령, “위기아동 확인제도 살펴야”

이해영 승인 2020.06.09 06:59 의견 0

문재인 대통령[사진 / 더뉴스1 DB]

[더뉴스1 / 이해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천안에서 9세 남자 어린이가 자신의 집에서 여행용 가방 안에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것과 관련해 “위기의 아동을 사전에 확인하는 제도가 잘 작동되는지 잘 살펴보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위기의 아동을 파악하는 제도가 작동되지 않아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면서 “그 부분에 대한 대책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1월8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친부와 그 동거녀로부터 학대를 받아 사망한 뒤 암매장된 고준희 양 보도에 대해 “참으로 안타깝고 불편한 마음이었다”며 “근래 아동학대 신고 건수와 학대 판단 건수가 꾸준히 늘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도 아동학대 발견율이 OECD 국가들에 비하면 까마득히 낮은 실정”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어 “영유아 등의 아동학대를 조기에 발견하지 못하면 학대가 장기간 지속되고 중대사건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으니 기존의 아동학대 대책을 점검하고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서 보고해 달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정부는 지난 2018년 3월 ‘아동학대 방지 보완 대책’을 마련해 시행 중”이라며 “사회보장 빅데이터를 활용해서 보호가 필요한 아동을 조기에 발견해서 지원하는 ‘e아동행복지원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스템을 통해 지원이 필요한 가정으로 예측될 경우 읍면동 공무원이 가정방문 및 복지 수요를 파악하고 학대 예방을 추진해왔다”며 “그 결과 아동학대 발견율(아동 인구 1,000명 대비 아동학대로 판단된 아동수)이 지난 2014년 1.10명에서 2018년 2.98명으로 상승한 게 사실”이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아동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 아동학대가 일어날 가능성이 커진 만큼 더욱 적극적으로 위기의 아동을 찾아내야 한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지시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