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계, “신보라 ‘청년정책위’ 영입…비상식적”

민주노총, “신보라 임명 철회해야”
한국노총, “청년 인프라 바닥 났나”

이해영 승인 2020.06.12 21:24 의견 0
신보라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신보라 페이스북.

[더뉴스1 / 이해영 기자] 신보라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국무총리 산하 청년정책조정위원회에 합류한다는 소식에 대해 양대노총이 강하게 반발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12일 성명을 통해 신 전 최고위원의 반노동 의정활동을 지적하며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2017년 11월 국회환경노동위원회 고용소위에서 처리될 예정이었던 건설근로자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개정안에 대해서 신 전 의원은 입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건설노동자 생존권이 걸린 입법을 유일하게 막아섰다”며 “2만 명의 건설노동자들은 신 전 의원에 의해 건설근로자법이 처리 무산된 것을 항의하였고 이 사건으로 인해 장옥기 건설산업연맹 위원장은 현재 구속되어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신 전 의원은 현 정부의 노동정책에 대해서 반대 입장을 가졌으며 이유도 없는 입법반대를 외쳐서 건설노동자들을 절망에 빠뜨렸다”면서 “기업 중심적이고 사용자 친화적, 기득권들을 위한 의정 활동을 펼쳤고 노동자들을 위한 입법에 발목잡기 하던 당의 최고위원직까지 역임 했던 인사를 청년문제 전문가라 등용한 것이 과연 적절한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한국노총은 “국회의원이 되기 전 신 전 의원이 대표로 있던 '청년이 여는 미래'는 박근혜 청와대의 지시를 받고 전경련으로부터 뒷돈을 받아 쉬운 해고,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등 박근혜 표 노동개악을 주창했다”며 “청년노동자와 장년노동자의 세대갈등, 노동자 갈라치기에 앞장섰다”고 했다.

이어 “신보라씨의 지난 20대 국회 활동은 하나하나가 반 노동자적인 행태”라며 “문재인 정부가 추진한 ILO핵심협약 비준에 대해서는 ‘강성 귀족노조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것과 다름없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국노총은 “유급휴일을 무급으로 가능하게 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 발의, 노조혐오로 가득찬 자유한국당의 '강성귀족노조 개혁위' 참여 등 그의 반노동 활약은 종횡무진이었다”며 “우리는 국무총리실에 묻지 않을 수 없다. 이러한 비상식적인 인사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신 전 의원에게 의사를 타진할 정도로 청년 인프라가 바닥이 났는가”라며 “그동안 한국노총은 정부 인사에 대해 왈가왈부 하지 않았다. 그러나, 아닌 것은 아니다. 총리실의 상식을 요구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