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의장, “마지막 합의 촉구…3일의 시간 드린다"

박병석 의장, “15일 본회의서 상임위원장 선출의 건 처리”

이해영 승인 2020.06.12 21:26 의견 0
박병석 국회의장[사진 / 더뉴스1 DB]

[더뉴스1 / 이해영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12일 “여야 합의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다음주 15일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원장 선출의 건을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그동안 의장 주도 하에 양당 대표가 여러 차례 만나 협상을 해왔고 상당부분의 의견 접근이 있었고 타결을 기대했지만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이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의장으로서 마지막 합의를 촉구하기 위해 3일의 시간을 드린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20대 국회도 6월13일 원구성을 했다. 국가적 위기 상황인 21대 국회에서 그 시기보다 늦어지고 있다"며 "일터를 잃은 분들, 당장 생계가 곤란한 분들, 국민의 목소리를 여야 모두 가슴에 새기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덧붙여 “교섭단체 대표들께서는 이제 결단과 리더십을 보여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의장으로서 모든 결정의 기준은 국민과 국익이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더뉴스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